Notice

Notice

에너지공단 주최 '스타트업 공개 결선'서 12개팀 수상 [ 최우수상 - (주)인투시 ]

                                                                                                ▲오른쪽에서 5번째 (주)인투시 오재환 대표

한국에너지공단은 지난 4일 ‘2019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서 ‘에너지 분야 스타트업 시민참여 공개 결선심사’를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대상 1팀은 1000만 원, 최우수상 2팀은 500만 원, 우수상 4팀은 200만 원, 창의상 5팀은 100만 원을 수여받았다.

최종결선 수상팀은 총 12개 팀이다. 대상은 태양광 발전효율을 향상 시키는 무인 세척·제설로봇 아이디어를 낸 리셋컴퍼니(주), 최우수상은 내 마음대로 끼워 쓰는 LED 모듈 아이디어의 라잇(예비창업자), 에너지절감 내부 투시 소형 냉장고 아이디어를 낸 ㈜인투시 등이 수상했다.

‘에너지 분야 적정 기술 활용 스타트업’은 지난 6월 공모전을 통해 선정돼 1 대 1 피칭 교육, 전담 금융 컨설팅 등 기업 역량강화를 위한 다양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거쳐 결선 심사에 임했다.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들은 스타트업 제품에 대한 ▷아이디어의 우수성 및 차별성 ▷사업화 필요성 ▷현장 적용 가능성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순위를 결정했다.

한국에너지공단 이상홍 부이사장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들이 우리 공단의 스타트업 지원 사업의 혜택을 적극 활용해 성공적으로 에너지시장에 진출 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석주 기자 serenom@kookje.co.kr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200&key=20190905.99099002763

게시글 공유 URL복사